•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멘트업계 “탄소중립 달성 위해 정부 지원·규제 완화해야”

시멘트업계 “탄소중립 달성 위해 정부 지원·규제 완화해야”

기사승인 2021. 02. 26.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국내 시멘트업계가 탄소중립을 달성하는데 필요한 선결과제로 정부의 관련 설비투자 지원 학대와 규제완화가 시급하다고 건의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26일 서울시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산업계 최고경영자(CEO) 초청 환경정책 간담회에서 시멘트업종의 탄소중립 추진방향과 애로사항을 논의하고 정부 지원책 등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한정애 환경부장관과 시멘트 등 10개 업종의 CEO와 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들은 탄소중립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기업의 탄소중립 추진 방안을 주제로 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시멘트업종에서는 김진만 공주대 교수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국내 시멘트산업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현 상황에서는 고온의 소성공정을 운영하는 시멘트산업에서의 폐기물 처리가 가장 합리적인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폐기물을 확대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정책 지원에 나서 시멘트 중심의 밸류 체인을 구축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현준 한국시멘트협회장은 “시멘트업계 탄소중립 대책의 핵심은 유연탄 등 화석연료를 가연성 폐기물로 대체하는 것”이라고 제언했다.

다만 이 협회장은 시멘트 생산설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연성 폐기물(순환자원)의 발열량이 kg당 4500kcal로 높고, 온실가스 감축투자 지원금 규모가 부족한 만큼 관련 규제 완화와 투자지원금의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