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워커밸’ 대신 ‘주객 평등’ 어때요

‘워커밸’ 대신 ‘주객 평등’ 어때요

기사승인 2021. 03. 02.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국어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워커밸(worker-customer balance)’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주객 평등’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워커밸’은 근로자와 소비자 사이의 감정적·태도적 균형을 일컫는 신조어다. 소비자도 근로자에게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뜻으로 쓰인다.

또 과다한 의료비 지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계층을 뜻하는 ‘메디컬 푸어(medical poor)·메디 푸어(medi poor)’를 다듬은 말로는 ‘의료 빈곤층’을 제안했다. 휴가철에 집이나 집 근처에 머무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을 다듬은 말로는 ‘근거리 휴가’를 선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