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우스’ 이희준 “이승기, 나 아니면 출연 안 하겠다고…고마웠다”

‘마우스’ 이희준 “이승기, 나 아니면 출연 안 하겠다고…고마웠다”

기사승인 2021. 03. 03.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N마우스 이승기이희준(1)
‘마우스’ 이희준(오른쪽)이 이승기 덕분에 작품을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제공=tvN
‘마우스’ 이희준이 이승기 덕분에 작품을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3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제작발표회에는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 최준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형사 고무치 역의 이희준은 “동료 배우가 성격이 좋고 매너가 좋으면 참 촬영하는게 행복하다. 이승기와 촬영하는게 행복하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희준은 “처음엔 대본 받고 ‘고무치’라는 역할이 쉽지 않다는 걸 느꼈다. 부담이 많이 돼서 처음에는 고사를 했다. 그런데 이승기가 내가 아니면 안 하겠다고 했다더라. 너무 고마웠다. 그래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뒷 이야기를 전했다.

이에 정바름 역의 이승기는 “이희준과 케미가 너무나 좋다. 제가 많이 의지한다. 대본을 보면서 ‘고무치’는 과연 누가 할 것인지, 이 드라마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될 정도로 깊이감과 난이도가 있는 인물이었다”라며 “그런데 이희준이 고무치를 해줘서 극이 훨씬 더 생동감 있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배우들끼리 감독님과 훌륭한 대본 위에서 뭔가 더 만드는 작업을 신나게 하는 게 처음이다. 너무 재밌게 촬영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마우스’는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복수를 향해 달려온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상위 1%에 속하는 악랄한 프레데터와의 대치, 운명이 바뀌게 되는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