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준학 농협은행장,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황 점검 화상회의

권준학 농협은행장,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황 점검 화상회의

기사승인 2021. 03. 03.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협은행 해외점포 화상회의 보도자료 사진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지난 2일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지상황 청취 및 직원 격려를 위해 화상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권준학 은행장이 지난 2일 미얀마 등 해외 점포 현지상황을 듣고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권준학 은행장은 최근 쿠데타에 따른 미얀마 현지법인 및 양곤사무소로부터 현지 상황을 우선 확인하고 비상 상황에 따른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불안정한 치안 속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의 안위를 살피고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도 당부했다.

이날 화상회의는 미국, 중국, 베트남 등 7개국의 해외 점포장들이 참석해 지난해 추진실적을 보고했으며 2021년 사업추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권 은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환경변화에 디지털 전환 추세까지 향후 글로벌 사업 환경에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 주재원 한명 한명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니 농협은행을 대표하는 얼굴이라는 자부심으로 역량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현재 미국, 중국, 베트남 등 총 7개국에 9개 해외 네트워크(임직원 740여 명)를 운영 중이며 특히, 미얀마에는 MFI법인(2016년 설립)과 양곤사무소(2020년 설립) 2개의 네트워크를 운영 중이다.

농협은행은 동남아시아 내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호주·영국 등 선진 금융시장으로 진출영역을 확대해 2025년까지 전세계 12개국, 14개 이상의 영업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