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달이 뜨는 강’ 측 “지수 입장 확인, 하차 여부 회의 중”(공식)

‘달이 뜨는 강’ 측 “지수 입장 확인, 하차 여부 회의 중”(공식)

기사승인 2021. 03. 04.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수
지수가 최근 불거진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한가운데 그가 주인공으로 출연중인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불똥이 번졌다./아시아투데이DB
지수가 최근 불거진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한가운데 그가 주인공으로 출연중인 ‘달이 뜨는 강’에 불똥이 번졌다.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은 4일 “지수의 (학교폭력)입장을 확인하고 현재 회의 중이다. 정리 후 입장을 밝힐 것이다”라고 전했다.

지수는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아 김소현과 호흡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촬영을 시작해, 상당 부분 제작이 진행된 상황으로 알려져 있어, 제작진도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한편 이날 지수는 학교폭력을 인정하며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나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면서 “나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나로 인해 피해를 본 모든 분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학폭 관련 글이 게재된 후 KBS 시청자권익센터 내 시청자청원에는 지수의 드라마 하차를 요청하는 청원글이 게재됐고, 5000명이 넘는 누리꾼들의 동의를 얻은 상황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