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량용 반도체’ 위기에 뭉친 정부·현대차·삼성전자… 해법 찾을까

‘차량용 반도체’ 위기에 뭉친 정부·현대차·삼성전자… 해법 찾을까

기사승인 2021. 03. 0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차·반도체 협력 협의체 발족
KakaoTalk_20210304_182013406
전세계적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현상이 장기화 하자 정부가 나서 현대차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연합체’를 꾸렸다. 코 앞까지 온 수급 불안 문제를 해결하는 데 머리를 맞대고, 이를 기회로 삼아 미래차 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한 공급망까지 구축 하자는 취지다.

폭스바겐·GM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 대부분 심각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는 반도체 재고를 인기 차종에 우선 반영하는 등 운영의 묘를 발휘하며 이겨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과거 ‘와이어링 하네스’ 부족에 애 먹었던 학습효과로 어떻게든 버텨내고 있지만 1~2개월이면 차질이 불가피해 비상전략을 펴야 할 것이란 시각이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대자동차·삼성전자·현대모비스·DB하이텍·텔레칩스·넥스트칩 등 자동차와 반도체업계 핵심 기업들 경영진을 불러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

회의를 주재한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불안은 전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의한 것”이라며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엔 어려움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강 실장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해 이번 위기를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겠다”며 “협의체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검토해 대책을 마련,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이번에 결성된 협의체는 수급불안 사태 해결방안에 협의 할 예정이지만 당장 뚜렷한 해법을 내놓긴 어려운 상태다. 완성차기업은 핵심 차량용 반도체를 대부분 해외에 의존하고 있고 삼성 등 반도체기업들도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차량용 반도체(MCU 등)에 대한 생산공정은 갖고 있지 않아서다.

정부는 일단 국제사회와 긴밀한 논의를 진행하고 차량용반도체에 대해 수입 절차를 간소화,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단기 조치에 들어간 상태다. 긴 시간이 걸리는 국내 기업들의 차량용반도체 성능평가도 긴급 지원하고 있지만 현 사태를 타개하기엔 역부족이란 게 전문가들 평가다.

다만 정부는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부품 자립화를 적극 지원해 확실한 경쟁력을 쌓기로 했다. 협의체를 중심으로 차량용반도체 공급망을 빠르게 구축, 각종 R&D를 강력히 밀어주고 차량용반도체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 부담도 줄이는 게 골자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현상은 가을까지 갈 가능성이 크다”며 “당장 다음달이면 현대차도 비상 전략을 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특히 아이오닉 5등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보다 몇배나 반도체가 많이 들어간다”며 “인기 있는 신차 중심으로 투입하며 최대한 버텨내고 정부와, 또 반도체업계와 함께 백방으로 뛰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