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우스’ 이승기 2회부터 본격 등장 “충격적인 파란 몰고올 것”

‘마우스’ 이승기 2회부터 본격 등장 “충격적인 파란 몰고올 것”

기사승인 2021. 03. 04.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우스
‘마우스’ 이승기와 권화운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제공=tvN
‘마우스’ 이승기와 권화운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4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승기와 권화운이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서 서로를 마주한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정바름(이승기)이 온 몸 가득 피범벅이 된 충격적인 모습으로 혼비백산해 응급실로 뛰어 들어오고 있다.정바름은 혼이 빠져나간 듯 멍한 표정으로 사고 당사자를 지켜보고, 끝내 두 눈 가득 눈물이 고여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토해낸다.

하지만 정바름과 달리 한 없이 싸늘한 얼굴로 이들 앞에 등장한 의사 성요한은 내내 무표정을 일관하더니, 급기야 정바름의 친구 구동구(우지현)에게 멱살이 잡힌 상황에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냉혈한의 모습을 보이는 터.

정바름이 수술실 앞에 홀로 앉아 망연자실 하염없이 눈물만을 쏟아내는 가운데, 정바름을 이토록 처참하게 무너트린 사고의 내막은 무엇일지, 어째서 의사 성요한은 조금의 온기도 느껴지지 않는 냉담한 태도를 유지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승기와 권화운은 촬영 직전까지도 대본을 꼼꼼히 분석하고, 감정선에 집중하기 위해 대화와 사적인 동선마저 최소화하는 진정성으로 귀감을 샀다.

제작진 측은 “첫 회부터 뜨거운 반응을 보여준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첫 회와 마찬가지로 19세 시청등급으로 완성도를 높인 2회부터는 주연 배우들이 본격 등장해 더욱 강렬한 스토리를 펼쳐낸다”면서 “배우들의 열연 덕에 아주 좋은 장면이 탄생했다. 더욱 충격적인 파란을 몰고 올 2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는 오늘(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