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LG, 코나EV 리콜 분담금 3:7 합의… 총 1조4000억 규모

현대차·LG, 코나EV 리콜 분담금 3:7 합의… 총 1조4000억 규모

기사승인 2021. 03. 04.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나EV
코나EV. /제공 = 현대차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총 1조4000여억원의 코나EV 리콜 분담금을 3:7의 비율로 내기로 합의했다.

4일 현대자동차는 4분기 재무제표에 코나EV 품질비용으로 3866억원을 반영했다. 업계에 따르면 양사의 코나 EV 리콜 분담비율은 현대차가 30%, LG에너지솔루션이 70%다.

이에대해 현대차 측은 “LG에너지솔루션과 고객 불편 및 시장 혼선을 최소화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하고 리콜 비용 분담에 대한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며 “양사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게 시장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또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품질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앞서 2017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생산된 코나 EV와 아이오닉 EV, 일렉시티 버스 등 총 8만1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