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5월까지 AZ 백신 총 105만명분 도입”

정세균 총리 “5월까지 AZ 백신 총 105만명분 도입”

기사승인 2021. 03. 05.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상반기 도입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번 달에 약 35만명분, 4~5월에 약 70만명분, 합해서 총 105만명분이 도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확정된 물량을 하루라도 빨리 도입해, 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는 계약된 백신의 도입일정이 조기에 확정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고민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을 처음 공개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오늘 열린다”며 “이번 거리두기 체계 개편이 성공하려면 생활 속에서 ‘자율과 책임’이 방역의 탄탄한 기초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개편안의 시행 시기를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며 “그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가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