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변이바이러스 발생률, 방역강화국가 지정요건 추가…자가격리 강화”

정세균 총리 “변이바이러스 발생률, 방역강화국가 지정요건 추가…자가격리 강화”

기사승인 2021. 03. 07.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해외 변이바이러스 유입과 관련해 “국가별 변이바이러스 발생률을 방역강화국가 지정요건으로 추가해 검역수준을 더욱 높이고 자가격리자 관리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4차 유행 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하루 50만건까지 검사역량을 대폭 확충해 감염원을 선제적으로 찾아내겠다”며 “비수도권에도 임시선별검사소를 확대 설치하고 지자체 차원의 취약시설 선제검사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하루 2000명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더라도 병상과 의료인력이 모자라지 않도록 의료체계의 여력도 미리미리 확충해 두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새학기 등교수업과 관련해 “학교내로 감염이 확산돼 어렵게 확대한 등교수업이 중단되지 않도록, 학교 현장의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교육부와 각급 교육청, 일선 학교에서는 방역에 빈틈은 없는지 다시 한번 점검하고 필요한 보완조치에 적극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7일 인터폴을 지정한 세계 순직경찰의 날을 맞은 데 대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경찰관들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경찰이 창설된 이후 순직한 경찰관만 1만 3700여명에 이른다. 사명감으로 헌신하고 있는 경찰 덕분에 국민들이 범죄와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고 있다”며 “경찰은 본연의 치안업무와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다양한 방역지원 활동과 백신의 안전한 호송에도 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