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46% vs 박영선 38%, 오세훈 43% vs 박영선 39%

안철수 46% vs 박영선 38%, 오세훈 43% vs 박영선 39%

기사승인 2021. 03. 09.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야 맞대결 구도시 야권 단일후보 우세
안철수, 오세훈에 지지도·경쟁력 모두 앞서
[포토] 안철수 '文대통령, LH 직원 투기 의혹...사과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4·7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여야 맞대결 구도로 치러지면 야권 단일후보가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조사한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섰을 때 46.2%로 박영선 민주당 후보(38.7%)에 오차범위 밖으로 앞섰다.

야권 단일 후보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가정했을 때 지지율은 43.1%였다. 박 후보는 39.3%다.

단일화 무산을 가정한 3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가 35.8%로 1위를 기록했다. 안 후보는 26.0%, 오 후보는 25.4%였다.

한편 보수야권 단일 후보 지지율을 살펴보면 안 후보가 지지도와 경쟁력 측면에서 오 후보를 모두 앞섰다.

지지도에서 안 후보는 34.4%, 오 후보는 29.4%를 기록했다. 경쟁력에서도 안 후보는 36.6%를 받아 오 후보(28.7%)를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