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모임금지도 유지”

정세균 총리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모임금지도 유지”

기사승인 2021. 03. 12.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자 한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어렵게 쌓아온 방역의 댐이 한꺼번에 무너지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겨울에 시작된 3차 유행이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지 못하고, 최근 8주 연속 3~400명대의 답답한 정체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마치 4차 유행으로 번지려는 코로나19의 기세와 이를 억제하기 위한 방역 노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고 그 확산세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직장, 병원, 어린이집,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야 정체국면을 타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오늘 중대본에서는 이번 주 일요일에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결정한다”며 “우선,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자 한다.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했다.

그는 “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는 방역조치를 강화한다”며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하겠다”고도 말했다.

다만 “현장에서 개선 요청이 많았던 일부 방역조치는 현실에 맞게 보완한다”며 “중대본 회의 이후에 상세한 내용을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금 여기서 코로나19의 기세를 꺾지 못한다면 다시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는 상황임을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지금은 결코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