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스가·모디·스콧, 쿼드 정상회담 이어 미 WP 공동기고문서 중국 견제

바이든·스가·모디·스콧, 쿼드 정상회담 이어 미 WP 공동기고문서 중국 견제

기사승인 2021. 03. 15. 0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스가·모디·스콧 총리, WP에 공동기고
"쿼드, 비슷한 생각 파트너의 유연 그룹, 목표 공유국 협력 기회 환영·추구"
민주주의·강압으로부터 자유 언급, '중국 견제' 쿼드 목적 드러내
BIDEN HARRIS QUAD
미국·일본·인도·호주 4개국 ‘쿼드(Quad)’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쿼드가 유연한 그룹이라며 강압 없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을 공유하는 모든 국가와 협력을 추구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등이 12일 오전(미국 동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의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첫 정상회담에 화상으로 참석하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미국·일본·인도·호주 4개국 ‘쿼드(Quad)’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쿼드가 유연한 그룹이라며 강압 없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을 공유하는 모든 국가와 협력을 추구한다고 밝혔다.

쿼드의 목적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부상하는 중국 견제라는 것을 명확히 하고, 한국·뉴질랜드·베트남 등 이 지역 국가의 참여를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워싱턴포스트(WP)에 ‘우리 4개국은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안전하고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에 전념하고 있다’는 제목의 공동기고문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쿼드 정상들은 전날 화상으로 진행된 첫 쿼드 정상회의의 결과를 전한 뒤 “쿼드는 공동의 비전 증진과 평화·번영 보장에 헌신하는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들의 유연한 그룹”이라며 “우리는 이런 목표를 공유하는 모든 이들과 협력할 기회를 환영하고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 표명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17일부터의 한국 방문 기간에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 ‘쿼드 플러스’ 구상과 맞물려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성 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은 지난 12일 언론 브리핑에서 “블링컨 장관이 서울에서 만날 때 그(쿼드 정상회의) 논의 자료를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 기꺼이 제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쿼드 정상들은 “우리는 조정과 협력 없이는 성공할 수도 없고, 성공하지도 않으리라는 것을 안다”면서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에서의 파트너십을 새롭게 하고 강화할 것이며, 태평양제도와 협력하고 인도양 지역에 관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쿼드 정상들은 쿼드가 2004년 12월 인도양의 쓰나미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출범, 2007년 외교 대화가 됐다가 2017년 재탄생했다며 기후변화 위기, 일상생활을 혁신한 새로운 기술, 더 복잡해진 지정학, 그리고 전 세계를 완전히 파괴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회복력이 있으며 포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유된 비전에 재헌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이 접근 가능하고 역동적이며 항행의 자유와 분쟁의 평화적 해결 같은 국제법 및 근본적 원칙에 의해 지배되도록 보장하고, 모든 나라가 강압에서 벗어나 자신의 정치적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토대와 관여에 대한 헌신이 우리를 하나로 묶는다”고 강조했다.

공동성명과 마찬가지로 ‘중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강압으로부터의 자유’를 명시하고, 민주주의를 강조함으로써 중국의 부상으로 위협받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비전을 지키는 것이 쿼드의 목점임을 명확히 한 셈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