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나다서도 동양인 혐오 범죄 증가 “얼굴에 기침하거나 침뱉어”

캐나다서도 동양인 혐오 범죄 증가 “얼굴에 기침하거나 침뱉어”

기사승인 2021. 03. 24.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ttyimages-1305861647-612x612
캐나다에서도 동양인 혐오 범죄가 증가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미국에서 동양인 혐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캐나다 주요 언론 CTV 뉴스가 캐나다에서도 동양인 대상 범죄가 일어나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전했다.

토론토에 위치한 중국-캐나다인 전국 위원회를 포함한 여러 단체는 온라인 사이트 ‘Fight Covid Racism’과 ‘Elimin8hate’를 통해 피해자들로부터 보고된 1150건의 공격 사례 담은 새 보고서를 발표했다. ‘인종차별 공격의 해: 코로나19 대유행 1년동안 캐나다 전역에서 일어난 동양인 혐오 범죄’라는 제목의 보고서는 미국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지 일주일 만에 발표됐다.

이 보고서에서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특정 나라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인종차별적 생각이 증오를 부추겼다고 분석했다.

보고된 공격사례 10명중 1명은 상대방이 고의적으로 얼굴을 향해 기침을 하거나 침을 뱉었다고 진술했다. 또 공격사례의 10%는 원치 않는 신체적 접촉을 포함한 폭행이 있었다. 공격을 당한 장소에 대해서는 절반이 공원이나 거리 또는 보도와 같은 공공장소에서 일어났으며 그 다음으로는 식당과 식료품점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대를 보면 35세 미만의 피해자가 35세 이상의 피해자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어린이가 성인보다 신체적 공격을 더 많이 경험했다. 이 아이들은 다른 연령대보다 더욱 심각하고 오래 지속되는 정신적·정서적 트라우마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및 동남아시아 법률 클리닉의 대표 에비비 고는 “이러한 인종차별적 공격은 아시아계 캐나다인 커뮤니티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러한 경험은 많은 이들의 삶을 통째로 바꾸기도 한다”고 보도 자료를 통해 전했다.

보고서의 저자인 정신건강 및 심리 전문가들은 “아시아계 캐나다인 커뮤니티는 더 이상 기다릴 여유가 없다. 아시아 증오범죄의 피해자들은 정부의 추가 보상이 필요하다. 다인종 캐나다인들이 경험했던 공격과 그들의 정체성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지원해야 하며 문화적 이해에 대한 교육도 실시해야 한다”고 빠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번 보고서에 1월 이후 기간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올해 들어 더 많은 동양인 혐오 범죄가 증가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