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뉴질랜드, 트래블 버블 코앞…“이르면 이번주 시작할수도”

호주-뉴질랜드, 트래블 버블 코앞…“이르면 이번주 시작할수도”

기사승인 2021. 04. 06.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ustralia Qantas <YONHAP NO-4700> (AP)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는 호주와 뉴질랜드간 트래블 버블이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사진=AP 연합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는 호주와 뉴질랜드간 트래블 버블이 조만간 시작될 예정이라고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뉴질랜드 현지언론 1NEWS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이르면 이번 주부터 호주에서 뉴질랜드 입국이 허용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호주와 뉴질랜드는 재빨리 국경을 봉쇄하며 누적 확진자가 각각 2만9400명, 2100명에 그치는 등 비교적 전염병 통제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우리의 (성공한) 공중보건 대응에 따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던 총리는 각료 회의 후 조만간 트래블 버블의 구체적인 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현지언론은 정부와 관련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자가격리 없는 여행이 이달 12일 혹은 19일부터 시작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호주 대부분 지역은 지난해 10월부터 뉴질랜드에 국경을 개방한 상태지만 호주 일부 지역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뉴질랜드는 호주로부터 입국을 받지 않고 있었다.

트래블 버블이 시행돼도 호주 일부 지역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특정 지역의 입국은 제한되는 등 주 단위로 시행될 전망이다.

트래블 버블 시행을 앞두고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고사위기에 빠졌던 뉴질랜드 관광업계는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그랜트 로버트슨 뉴질랜드 부총리는 “스키 시즌과 연휴기간 동안 호주 여행객들의 입국은 뉴질랜드 산업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1NEWS에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