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지고 ‘제3후보’ 힘 받나... 여권 대선 ‘시계제로’

이낙연 지고 ‘제3후보’ 힘 받나... 여권 대선 ‘시계제로’

기사승인 2021. 04. 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패잔병 이낙연 "성찰 시간 갖겠다"
제3후보 틈새 넓어지나... 정세균 행보 주목
당분간 이재명 단독 선두 전망... 대선경선 연기론 촉각
ny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갖기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격랑에 휩싸였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참패라는 충격파가 여권 대선 주자들의 진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주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거 전반을 진두지휘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의 추락과 함께 ‘제3후보’가 치고 올라갈 공간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결단한 이 전 대표는 선거 패배의 책임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전직 대통령 사면론 후 지지율 정체기를 맞은 이 전 대표에게 이번 선거는 ‘절박한 기회’였다. 하지만 대한민국 제1·2 도시 수장 자리를 국민의힘에게 내주면서 오히려 정치적 위기에 내몰렸다.

이 전 대표는 당분간 자택에 머물며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 숙고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8일 오전 페이스북에 “문재인정부 첫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친문(친문재인) 표심에 가까웠던 이 전 대표가 고전하면서, ‘제3후보론’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친문 진영과 여권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완벽하게 관계를 봉합하지 못했다는 점이 배경 중 하나다.

◇이낙연 지고 ‘정세균’ 떠오르나… 다음주 사의 표명 주목

제3후보 중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정 총리는 재보궐선거 결과 책임론에서 한 발 비켜서 있다. 특히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고 있어 이 전 대표의 입지가 좁아질 수록 자신의 지지기반이 넓어지는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 총리의 지지율은 아직까지 미미한 수준이다. 하지만 다음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뒤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경우 친문의 ‘대안 주자’로서 지지세를 넓혀갈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친노(친노무현) 색채를 띠고 있는 김두관·이광재 의원, 세대교체를 전면에 내세운 박용진 의원 등도 제3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재명 단독 선두… 野 견제 쏠리는 ‘부작용’ 우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위 주자인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치명타로 인해 당분간 단독 선두를 달릴 전망이다. 이 지사는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준수한 만큼 선거 결과에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 당의 일원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적었다.

하지만 여권 일각에서 터져나오는 ‘대선 후보 경선 연기론’은 이 지사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당 쇄신을 먼저 한 뒤 후보를 정하자는 주장이지만, 이 지사 측 입장에서는 다른 후보가 치고 올라올 시간적 여지를 허용하는 셈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