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정부 방역원칙 무조건 반대하는 것 아냐....더 효율적 방법 찾자는 것”

오세훈 “정부 방역원칙 무조건 반대하는 것 아냐....더 효율적 방법 찾자는 것”

기사승인 2021. 04. 09.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 강동구 서북병원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해 의료진들을 격려한 후 이동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오 시장은 9일 (코로나19) 대응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중앙정부의 방침에는 일단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이날 오전 주재한 시 간부들과의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정부의 현행 일괄 영업제한 방침이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한 것이 확대해석되는 것을 경계한 것으로 해석된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은평구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등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에 관해 “일단 중앙정부 취지와 원칙에 따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중앙정부와 완전히 다른 지침을 갖고 시행하겠다는 게 아니라 일단 시범사업 형태로 해서 어느 방법이 더 경제적 타격, 매출 타격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효율을 높일 수 있는지 실험을 해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논의를 해보니 가능한 방법이 있을 것 같다”며 “지금까지처럼 일률적으로 ‘10시까지는 영업을 끝내야 한다’ 것이 오히려 거리두기에 비효율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그동안은 (코로나 상황이) 단기적으로 끝날 것으로 예상해서 국민 불편을 감수한 해법을 내놨지만 국민들의 불편이 곧 민생에 대한 타격으로 이어진다”며 “백신접종 속도가 느린 편이고 몇 개월 안에 끝날 상황이 아닌 만큼 지금이라도 정교한 매뉴얼을 만들자는 취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 시행을 해보고 그것이 더 효율적인 방법이다 싶으면 그것을 전국으로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란 구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소재 서울시립서북병원을 방문해 의료진들을 격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서북병원은 서울시가 직영하는 공공병원으로 작년 코로나19 사태 이후 코로나19 전문병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