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직자 폭행’ 송언석, 국민의힘 탈당…“가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

‘당직자 폭행’ 송언석, 국민의힘 탈당…“가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

기사승인 2021. 04. 14.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언석 탈당1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탈당을 선언했다. 송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당일 당직자에게 폭언과 발길질을 해 논란이 됐다.

송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라며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라며 “당사자들은 물론 당원 동지, 국민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당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으로서 개표방송을 보기 위해 중앙당사 상황실을 찾았다가,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찼다.

송 의원이 자진 탈당함에 따라 당 차원의 징계를 위해 19일로 예정됐던 윤리위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