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통합 찬성”…주호영, 조기 퇴진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통합 찬성”…주호영, 조기 퇴진

기사승인 2021. 04. 16.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과 통합 절차를 계속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참석 의원들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찬성했다”며 “반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냐는 결정하지 않았다”면서도 “통합 일정이 빨리 되면 통합 후 전당대회를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23일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당내 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물밑에서 통합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주 권한대행은 “다음 주 금요일(23일)이면 국민의당 전체 당원 뜻이 확인된다고 한다”며 “지분, 재산 관계, 사무처 직원 고용승계 등의 문제가 있는데, 순조로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에서 조기 퇴진 의사를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다음 달 29일까지 보장된 원내대표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않는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차기 원내대표 선출 일정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이달 26일께 원내대표 경선이 치러질 전망이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에서 출마 여부를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이밖에 국민의힘은 의총에서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제를 폐지하고, 두 당직을 분리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77명 중 59명이 이에 찬성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정책위의장은 신임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사실상 합의를 통해 정하고, 의총에서 추인하는 방식으로 선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