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계속되는 ‘동북공정식’ 역사왜곡..‘발해, 당나라 지방정권’ 논란

中, 계속되는 ‘동북공정식’ 역사왜곡..‘발해, 당나라 지방정권’ 논란

기사승인 2021. 04. 18.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서 발해 건국 새 추정지 나와
발해 육정산 고분군 모습. 18일 중국 문화재당국인 국가문물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동모산으로 추정되는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투먼시 마반촌 산성 유적지가 ‘2020년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 포함됐다. /제공=연합
끊임없이 역사 왜곡을 시도하고 있는 중국이 발해를 ‘당나라 지방정권’으로 규정해 또 논란을 일으켰다. 동북아역사재단은 ‘구당서’라는 사료를 근거로 발해 건국의 중심에는 고구려 유민이 있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18일 인터넷 포탈 텅쉰(영문명 텐센트) 등에 따르면 중국 지린성의 지린성 박물관은 발해가 당나라의 한 지방 주라는 일방적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린성 박물관에는 “발해국은 말갈족이 주체가 돼 건립한 당나라 시대의 지방정권”이라는 규정과 함께 “200여 년의 민족융합을 거쳐 최종적으로 중화민족 대가정의 일원이 됐다”고 기술돼 있다. 이는 발해가 고구려 유민에 의해 고구려 땅에서 건국됐다고 보는 한국의 입장과 대치된다.

이 박물관은 또 “발해가 당나라 문화를 전면적으로 배우는 기초 위에서 비교적 완비된 정치제도를 만들었다”며 “발해 도시는 구조·기능·건축양식 등이 모두 중원 도시의 복제품”이라고 명시했다.

발해 유적이 다수 발견되는 지린성 옌볜박물관에서도 비슷한 주장을 찾을 수 있다. 옌벤박물관은 “발해는 말갈인이 주체가 돼 건립한 정권”이라며 대조영을 ‘말갈족 수령’으로 표현하고 “당나라가 762년 조서를 내려 발해를 나라로 인정하고 이듬해 대흠무를 발해국왕으로 책봉했다”는 내용을 담있다.

반면 한국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이트를 통해 “(발해가) 고구려 문화를 계승한 바탕 위에서 당의 문물을 수용한 것”이라며 ‘구당서’라는 사료를 근거로 발해 건국에는 고구려 유민이 중심이었다고 적극 반박하고 있다.

재단은 “당나라가 명목상 발해를 나라로 인정한 것일 뿐”이라며 “책봉이 지방정권의 근거가 된다면 신라와 일본도 당의 지방정권이 돼야 한다”며 모순을 지적했다.

앞서 17일에도 비슷한 논란이 일었다. 대조영이 발해를 세운 동모산이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투먼시에 있는 마반촌 산성으로 추정되면서 한국과 중국의 시각이 갈렸다. 중국은 문화재당국인 국가문물국 홈페이지에 마반촌 산성 유적지를 ‘2020년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 포함시키면서 역사 왜곡을 통한 중화민족주의 강화를 시도한다는 의혹을 낳았다.

한국 전문가들은 마반촌 산성이 당시 고구려 지역이었던 만큼 해당 발견은 오히려 발해가 고구려 땅에서 고구려 주민에 의해 건국된 걸 뒷받침하는 핵심 증거가 된다고 맞섰다. 학계에서는 동모산이 지금까지 지린성 둔화 시에 있는 성산자 산성으로 추정해왔다. 마반촌은 이보다 더 한반도에 가깝다.

자국 국경 안에 있는 56개 민족 역사를 중국사로 통합하려는 중국의 야욕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런 ‘동북공정’ 2007년 초반부터 5년간 진행됐지만 중앙이 주도하던 연구가 현재 지방정부 기관이나 대학으로 파급되면서 ‘동북공정’식 연구는 지속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