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청 협의 본격 재개…‘부동산·코로나19’ 대책 집중 점검

당·정·청 협의 본격 재개…‘부동산·코로나19’ 대책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21. 04. 18.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호중 새 원내대표 중심
당·정·청 협의 첫 시작
백신 확보·부동산 문제 논의
4·7 재보선 참패 후 민심 수습 진력
[포토] 윤호중 신임 원내내표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두 손 번쩍'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윤호중 의원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병화 기자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새 지도부를 꾸리고 첫 당·정·청 협의를 시작했다. 여당은 18일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관계부처·청와대와 정책 협의에 들어갔다. 특히 부동산 정책 보완을 집중 논의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당·정·청은 이날 저녁 총리공관에서 고위급 협의회를 열었다. 여당은 4·7 재보선 참패 후 지도부를 새로 꾸리고 분위기를 수습하면서 지연됐던 당·정·청 논의를 다시 재개했다. 이날 협의에서는 밀려 있는 민생 현안을 비롯해 정책에 관한 포괄적인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4차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방역 상황을 집중 점검하면서 집단 면역을 앞당기기 위한 백신 확보 계획 등을 논의했다. 여권의 한 중진 의원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선거 패배 후 분위기 수습이 시급한 상황에서 당·정·청 협의가 늦어지지 않고 재개됐다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아직도 민심은 백신 접종 상황이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화가 많이 나 있는 만큼 그런 부분에서 당·정·청이 힘을 모으고 한 목소리를 내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대선을 앞두고) 다시 한 번 기회는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협의에서 당·정·청은 2·4 공급대책 후속 법안을 비롯한 부동산 문제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특히 이번주 시작되는 대정부 질문과 4월 국회에서 2·4 대책 후속 법안 처리를 위한 일정을 면밀히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협의에 앞서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주택 대출 규제 완화와 관련해 정부와 관련 정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이번 협의에서 당·정·청은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실수요자에 대한 우대율 상향도 검토했다.

민생 법안도 논의됐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막심한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자영업자 손실보상에 대한 소급입법도 곧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여야가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지원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어 정치권에서는 소급 적용과 관련한 제도도 빠른 시일 안에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당·정·청 협의에서도 관련 논의가 심도 있게 진행됐다.

윤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선출 예비경선 대회에서 “당·정·청은 한 몸처럼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다”며 “자기 성찰 위에 민생정책, 개혁과제, 공정과 민생, 평화라는 민주당 가치를 복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