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2분기 실적 반도체 부문이 성장 견인”

“삼성전자, 2분기 실적 반도체 부문이 성장 견인”

기사승인 2021. 04. 19.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H투자증권은 19일 삼성전자에 대해 반도체 부문이 올해 2분기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1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11% 증가한 10조3000억원이 예상된다”며 “부문별 영업이익 추정치는 반도체 6조1000억원, 디스플레이 4000억원, IM 2조8000억원, CE 8000억원”이라고 말했다.

도 연구원은 “1분기 PC에 이어 2분기는 서버가 반도체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영업이익은 50조7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4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