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러 편가르기? 美·체코·폴란드 러시아 대사관 추방 릴레이

미-러 편가르기? 美·체코·폴란드 러시아 대사관 추방 릴레이

기사승인 2021. 04. 19.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zech Republic Russia
1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한 여성이 EU국기를 들고 휘슬을 불고 있다. /제공=AP연합
유럽 동구권 국가들이 잇따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한 걸 두고 미국의 대러시아 제재에 연대한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경에 주둔한 러시아군으로 촉발한 최근 미국·러시아 간 신냉전 기류가 한층 고조되는 양상이다.

18일(현지시간) 영국공영 BBC에 따르면 러시아는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 20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19일까지 단 하루 안에 출국하라고 통보했다. 이는 전날 체코가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러시아 대외정보국(SRV)·정찰총국(GRU) 소속 비밀요원이라며 추방한 데 대한 대응이다.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는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놓고 2014년 체코인 2명을 숨지게 한 탄약 창고 폭발사건에 연루된 간첩이라는 이유를 댔다. 지목된 러시아 외교관들은 통보 48시간 안에 체코를 떠나게 됐다.

그러나 사고 후 7년이나 지났다는 점에서 진상 규명보다는 미국의 대러시아 압박에 동참하려는 의도라는 추측이 설득력을 얻는다.

현재 미국과 러시아 사이에는 우크라이나 국경의 러시아군 증강, 러시아 해킹설 등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앞서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는 러시아가 조 바이든 대통령을 떨어뜨리려 개입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두 국가 관계는 더욱 얼어붙었다.

15일 미국은 대선 개입 및 대규모 해킹 등의 이유로 러시아기업·정부기관·개인을 무더기로 제재하고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러시아도 가만있지 않았다. 16일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며 맞불을 놨다.

양국이 신경전을 벌이자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미국 조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나토 회원국인 폴란드가 미국 편을 들며 러시아 외교관 3명을 추방했다.

같은 선상에서 체코 정부의 이번 추방 결정이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BBC는 미국 국무부가 “러시아의 체코 영토 전복 행위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라고 평가하며 체코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통제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박 물결에 체코 정부도 동참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ㅁ국 지상파 NBC방송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은 “러시아와의 분쟁에서 체코와 완전한 연대를 결성했다”고 했으며 프라하 주재 미국 대사관은 “미국은 확고한 동맹국인 체코 공화국을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