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아시아계 혐오 범죄 대응 위한 지원 사업 실시

외교부, 아시아계 혐오 범죄 대응 위한 지원 사업 실시

기사승인 2021. 04. 19.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419170014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사진=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19일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아시아계 혐오 범죄 대응을 위한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와 재외동포재단은 6개국의 33개 동포단체를 대상으로 약1억7000만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 이 지원 사업은 다른 아시아계 단체 등과 연계망을 세우고 혐외범죄 예방을 위한 교육과 관련 세미나를 진행하는 데 쓰인다. 동포사회 내 혐오범죄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에도 쓰일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모국과 재외동포사회의 유대를 공고히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구고가 유럽 등지에서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혐오범죄가 나날이 증가하는 상황을 막고 대응하는 차원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마련됐다.

앞서 외교부는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을 중심으로 지난달 30일 미국·캐나다 지역의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등 재외 동포 안전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