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주호영 저격 “뒤에서 안철수와 서울시장 후보직 작당”

김종인, 주호영 저격 “뒤에서 안철수와 서울시장 후보직 작당”

기사승인 2021. 04. 20.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지율 높은' 윤석열 입당하면 다 다해결 된다는 식 정치론 국민 마음 못 끌어"
"윤석열 국민의힘 '흙탕물' 들어가면 똑같은 사람 돼"
김종인 기자회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을 겨냥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고 직격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주 권한대행이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내가 그 사람은 도저히 이해를 못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주 권한대행이) 나한테는 차마 그 말을 못 하고, 뒤로는 안 대표와 작당을 했다”며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또 지금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금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들이 윤석열만 입당시키면 다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식의 정치를 해선 국민의 마음을 끌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윤 전 총장이 지금 (정돈되지 않은) 국민의힘에 들어가 흙탕물에서 같이 놀면 똑같은 사람이 되는 것”이라며 “백조가 오리밭에 가면 오리가 돼버리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