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의동, 원내대표 출마선언…“가치·세대·지역 확장하겠다”(전문)

유의동, 원내대표 출마선언…“가치·세대·지역 확장하겠다”(전문)

기사승인 2021. 04. 20.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의동의원_프로필사진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제공=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저를 당의 변화와 개혁의 불쏘시개로 활용해달라”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 많은 대선 주자들이 국민의힘 후보가 돼야만 승리한다는 인식을 가지도록 당 안팎의 체질과 문화를 바꿔내는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국민의힘 유일의 수도권 3선 의원으로,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4인방 중 가장 젊은 70년대생이다.

그는 변화와 혁신, 확장성을 기치로 내걸고 지지를 호소했다. 유 의원은 “누가 선출되는지 그 결과를 통해 국민의힘은 국민들 눈에 변화하는 정당인지, 안주하는 정당인지 냉정하게 평가받게 될 것”이라며 변화의 신호탄은 바로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우리는 계속해서 가치확장, 지역확장, 세대확장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며 “초선의원님들 주축으로 추진돼 온 약자동행과 같은 노력을 통해 가치확장의 길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그리고 일선에서 항상 고생하는 보좌진, 사무처 당직자 여러분

유의동 인사드립니다.

실정에 지친 민심이 국민의힘을 부르고 있습니다.

시대의 요구에 당의 지향점을 맞추고,
국민이 바라는 모습으로 당을 바꿔서,
대한민국을 살리는 주역이 되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이 애끓는 국민의 명령 앞에
변화와 쇄신으로 응답하자는 여러 의원님들의 뜻을 모아서
저는 이번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대선을 앞둔 원내대표의 제1 전략은 대선 승리입니다.
대선승리를 위해서는
세대확장, 지역확장, 가치확장의 길로 가야합니다.

한쪽에 치우쳐 있거나,
과거 중심적 사고에 갇혀있는 리더십으로는
당을 대선 승리의 길로 이끌어 갈 수가 없습니다.

사고가 유연하지 않고는
국민의 요구를 읽어내는 것도,
그 뜻을 마음으로 품어내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2030 세대의 언어로
그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젊은 사고, 변화를 따라잡는 능력이 필수입니다.

이것을 원내에서 가장 잘 해낼 사람.
바로 저 유의동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국민의힘이 대선 승리로 가는 길에
가장 큰 걸림돌이 있습니다. 바로 174대 102의 상황입니다.

지난 1년간
관록과 경험, 정치적 무게감, 경륜 다 사용해 봤지만,
번번이 당하고, 무기력하게 밀렸던 기억만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싸움의 패러다임이 바뀌었습니다.
관록, 무게감, 경륜이 아니라,
대여투쟁도 국민 친화적, 민심 친화적으로 해야 합니다.

국민의 심판, 국민적 분노가 없이는
174석의 공룡같은 민주당을 저지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국민적 지지는 어떻게 얻어내는 것일까요?
국민들에게 우리가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드리는 것입니다.

새로운 인물, 상징적인 교체를 통해서
변화와 쇄신의 강력한 의지를 표출하는 것입니다.

4.7재보선 이후에도
변화의 길을 가는 한결같은 모습을 보임으로써
민심의 이목을 국민의힘에 집중시키는 것입니다.
얼마 전 여당의 원내대표가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민주당의 변화를 기대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사람이 상징하는 바가 이렇게 중요합니다.
우리 당도 마찬가지입니다.

민심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누가 선출되는지 그 결과를 통해
국민의힘은 국민들 눈에
변화하는 정당인지, 안주하는 정당인지
냉정하게 평가받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먼저 상징적인 변화를,
강력한 쇄신의 의지를 보여드립시다.

국민의힘이 바뀌고 있음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립시다.

변화의 신호탄! 바로 유의동입니다.
그 변화의 출발선에
저 유의동이 여러분과 함께 서겠습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이렇게 모여진 국민적 이목을 바탕으로
우리는 계속해서
가치확장, 지역확장, 세대확장의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초선의원님들 주축으로 추진되어 온
약자동행과 같은 노력을 통해 가치확장의 길로 나가야 합니다.

호남의 마음을 품기 위해 추진해 온 호남동행,
이런 노력을 통해 지역확장의 길로 가야합니다.

지난 4.7 재보궐선거 거리에서 만났던
수많은 청년의 목소리를 정기적으로 듣는 청년과의 동행,
2030세대와 소통을 통해 세대확장의 길로 가야 합니다.

새로운 원내지도부와 함께
원내의 에너지를 모아 확장의 길을 계속해 나가야 합니다.

국민이 정치권에 허락해 준
소중한 시간들을 더 이상 정쟁으로 허비하지 말고,
국민 앞으로,
국민 속으로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4.7 재보궐선거 중에 만난 민심은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하셨습니다.

우리는 언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지?
우리 아이들은 언제 취업이 가능한지?
우리는 언제쯤 내 집을 마련 할 수 있는건지?

저 유의동은
국민들이 물으시는 이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을 드리는 국민의힘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아울러, 저는 제1 야당으로서 정책기능도 살려내겠습니다.
당의 문호를 열고,
국내 주요 분야의 전문가를 당에 모셔서,
그분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낼 밑그림을 1년간 준비할 것입니다.

여당이 망쳐놓은
부동산, 서민경제, K방역, 안보, 교육, 도덕 불감증 문제들을
반드시 정상으로 되돌려 놓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선배동료의원 여러분!

우리 자신감을 가집시다.
국민이 우리의 노력을 평가하도록
계속해서 변화와 쇄신의 길을 걸어갑시다.

여러분께서 저에게 일할 기회를 허락해 주신다면
어떠한 역경과 장애가 있더라고
저 유의동이 맨 앞에 서서
우리 당의 저력과 역량을 모아내겠습니다.
나라를 다시 살리라는
국민적 열망을 국민의힘이라는 용광로에 담아내겠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대선을 승리하는 국민의힘을 만들어 내겠습니다.

수 많은 대선 주자들이
국민의힘 후보가 되어야만 승리한다는 인식을 가지도록
당 안팎의 체질과 문화를 바꿔내는 원내대표가 되겠습니다.

저 유의동에게 마음을 모아 주십시오.
저를 당의 변화와 개혁의 불쏘시개로 활용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