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디오스타’ 하니 “브레이브걸스에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는…”

‘라디오스타’ 하니 “브레이브걸스에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는…”

기사승인 2021. 04. 21. 2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니
‘라디오스타’ 하니가 역주행 중인 그룹 브레이브걸스에게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고 밝힌다./MBC
‘라디오스타’ 하니가 역주행 중인 그룹 브레이브걸스에게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고 밝힌다.

오늘(2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입만 열면 미담과 진지함이 줄줄~ 재미는 없지만 시청자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게 하는 배우들! 강하늘, 김강훈, 하니, 강영석과 함께하는 ‘괜찮아 꿀노잼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원조 역주행 그룹’ EXID의 하니는 최근 브레이브걸스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역주행 전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하니는 “가수의 꿈을 포기하기 직전이었다. 가수 활동이 끝난 다음을 생각해야 했기에, 직장인반 중국어 수업을 들었다. 그때 ‘위아래’가 역주행했다”라고 과거를 회상한다. 또 훗날 역주행의 주인공이 될 동료들에게 경험자답게 조언도 전한다.

EXID가 역주행에 성공한 후 하니는 여러 예능에서 활약하며 ‘리액션 부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얼굴을 마구 사용하는 털털한 리액션으로 ‘씬스틸러’ 역할을 한 것. 하니는 자신이 완성한 전설의 리액션 짤을 보고, 당시 리액션 부자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고백했다.

하니는 배우로 변신해 새로운 도전 중이다. 최근 개봉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 출연한 하니는 리얼한 10대 연기를 위해 ‘이것’을 연습했다고 털어놔 ‘라스’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 외에도 하니는 필요한 물건으로만 생활하는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 중이라고 고백한다. 또한 하니는 연예계 생활을 돌아보며 심리학 공부하는 이유를 밝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