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스가 총리 야스쿠니 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외교부, 스가 총리 야스쿠니 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기사승인 2021. 04. 21.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421150228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 사진=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1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곳으로 이날 스가 총리는 춘계 예대제(제사)에 공물을 바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스가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외교부는 “정부는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수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배를 되풀이한 것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정부는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며, 일본은 이것이야말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의 근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