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59.4% “입점효과 대비 수수료 높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59.4% “입점효과 대비 수수료 높다”

기사승인 2021. 04. 2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 결과 발표
1
패션 플랫폼별 판매수수료./제공=중기중앙회
2021년 기준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의 판매수수료는 평균 26.7%로 조사됐으며 이는 2019년 기준 온라인 쇼핑몰의 평균 정률수수료인 13.6%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에 가입한 500개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를 실시, 이같이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결과 패션 플랫폼 입점 효과 대비 수수료 수준은 높다는 의견이 59.4%(높음 46.6%·매우 높음 12.8%), 낮다는 의견이 0%로 조사됐으며 적절 수준에 대한 인식은 100점 평균 점수 기준으로 32.0점에 불과했다.

패션 플랫폼에 입점해 경험한 애로사항은 ‘수수료 부담으로 인한 가격 인상 또는 생산단가 절감 압력’이 가장 높은 비율(48.6%)을 보였다. 다음으로 ‘무료 배송 정책으로 인한 부담(23.0%)’ ‘카테고리 내 노출순서 기준의 모호성(21.6%)’ ‘플랫폼 자체브랜드(PB)로 인한 매출 잠식(10.6%)’ 등이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들의 주요 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의 81.2%는 연 매출액이 30억원 미만인 소규모 업체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 매출액은 5억원 미만이 52.6%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2021년 기준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는 연 매출액의 평균 29.1%를 플랫폼에 의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체의 전체 연 매출액 대비 패션 플랫폼 매출액 비중은 연 매출액이 적은 입점업체일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패션 플랫폼의 수수료 수준이 입점업체의 이익에 큰 영향을 줄 가능성을 의미한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패션 플랫폼은 그간 온라인 플랫폼 분야 조사·연구의 사각지대로 인식돼 왔으며 최근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들이 과도한 수수료 부담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많다”며 “특히 입점업체의 대부분이 소규모 업체인 패션 플랫폼 특성상 수수료 부담은 시장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으며 이들 입점업체의 부담은 결국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정 중인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의 조속 통과를 추진하고 향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품목별로 세분화된 실태 파악 등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