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공공분양주택 1만2344가구 공급…대형건설사 시공 ‘주목’

올해 공공분양주택 1만2344가구 공급…대형건설사 시공 ‘주목’

기사승인 2021. 04. 22.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세 대비 낮은 분양가에 대형사 시공 늘어나 '관심'
올해 최고 청약 경쟁률 기록도 공공분양단지서 나와
공공분양
최근 공공분양주택이 시세대비 저렴한 분양가에 더해 대형 건설사 시공이 늘어나면서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무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전국 아파트 월별 매매가격지수는 전월(‘21년 2월) 대비 1.07포인트 올랐다. 지난 2019년 9월 0.05포인트 감소한 것에서 10월 0.11포인트 오르며 상승세로 전환된 이후 18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공공분양주택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의 공적 사업주체가 공급하는 주택이다. 특히 공공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인근 시세 대비 분양가가 저렴해 무주택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올 1월 경기도 성남시에서 공공분양주택으로 공급된 ‘위례자이더시티’는 1순위 평균 617.57대 1로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7억2900만원~7억9170만원(팬트하우스 제외)으로 인근에 위치한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17년 6월 입주)’ 동일면적 시세 15억6000만원(KB부동산 기준)의 절반가량으로 형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브랜드 아파트로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이 늘면서 시공 능력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브랜드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입지도 우수한 곳에 자리 잡는 경우가 많아 무주택 실수요자라면 공공분양주택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공공분양주택은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과 ‘분양형 신혼희망타운’ 등이 있다.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은 의무 임대 기간(5~10년)을 채우면 분양전환이 가능하며, 신혼희망타운은 연 최저 1.3% 저금리에 최장 30년간 분양가의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LH청약센터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발표한 사전청약 주택을 제외하고 올 연말까지 전국에서 공공분양주택 30곳, 총 1만234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분양주택은 20곳 8999가구, 신혼희망타운은 10곳, 3345가구가 예정돼 있다. 지역별로는 △경기 7529가구 △인천 2266가구 △부산 835가구 △광주 750가구 △경남 722가구 △서울 242가구 등이다.

올해 공급되는 주요 단지로는 DL이앤씨(디엘이앤씨)가 5월 경기도 의왕시 고천동 일원(의왕고천 공공주택지구 A-2블록)에 공급 예정인 신혼희망타운 아파트 ‘e편한세상 고천 파크루체’가 있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0층, 11개동(테라스동 3개동 포함), 전용면적 56~59㎡ 총 870가구 규모로 이중 신혼희망타운은 580가구가 공급된다. 투기과열지구인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함에도 최대 7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전용 모기지(주택담보대출)가 적용돼 초기에 주택대금의 약 30%만 부담하면 남은 대금은 입주 시 최저 연 1.3%의 고정금리로 대출을 지원받을 수 있다. 단지가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의왕시청역(예정)에서 반경 약 800m 내에 조성될 예정이다.

신동아건설과 우미건설은 5월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과천지식정보타운 S8블록에서 ‘과천지식정보타운 파밀리에 우미린(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29층, 5개동, 전용면적 46~84㎡, 신혼희망(227가구), 행복주택(114가구), 공공분양(318가구) 등 659가구로 구성된다. 올해부터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 비중이 기존 20%에서 25%로 늘어나고 신혼부부 특별공급에서도 30% 추첨제가 생겨 가점이 낮은 청약자라면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지하철 4호선 과천지식정보타운역(가칭)이 개통 예정이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이달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용마루구역 1블록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민간참여형 공공분양 단지인 ‘용현자이 크레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4층, 17개동, 전용면적 59~84㎡, 총 2277가구다. 이 중 지구주민 우선 공급을 제외한 일반 분양은 1499가구이다. 일반분양 청약 조건은 최초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거주하는 청약저축 또는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 무주택 세대 구성원이다.

우미건설·신동아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6일 경기도 양주신도시 A-1블록에 공급하는 ‘양주 옥정 린 파밀리에’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지하 3층~지상 29층, 24개동, 전용면적 74?84㎡ 총 2049가구 규모이며 민간참여형 공공분양으로 공급된다. 인근에 GTX-C노선 회정역(예정)과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선 옥정역(예정)이 신설될 예정이며 세종~포천 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등 도로망도 개선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