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이재용, ‘백신 대사’ 임명 검토해야

[사설] 이재용, ‘백신 대사’ 임명 검토해야

기사승인 2021. 04. 22.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 접종이 물량과 안전성 확보라는 두 축에서 브레이크에 걸렸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 안전성과 물량 면에서 우수한 백신을 보유한 미국이 백신접종의 효능보강을 위해 3차 ‘부스터샷’까지 추진하면서 백신 수급이 충분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 데다, 아직 인과관계는 확실하지 않지만 백신을 접종하고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나는 사례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백신의 물량을 확보하는 동시에 국민들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을 털어내야 하는 이중고에 처했다. 우선 백신 수급이 여의치 않다 보니, 정부가 내세운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아시아투데이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면 러시아산 백신 스푸트니크V의 도입을 검토할 것을 제안했는데, 여권에서 동일한 주장이 나와 문 대통령이 도입 검토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도입을 위해서는 안전성에 대한 검증이 필수적임은 물론이다.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후 사지마비에 빠진 간호조무사의 사례는 비록 인과관계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 식약처가 외교부에 러시아 백신의 안전성 정보를 최대한 수집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접종사례가 많지 않고 혈전증 부작용 논란을 빚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동일 방식이어서 검증의 과정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미국 백신의 확보를 위해 정부가 올인할 필요가 있는데 최근 마스크 대란 때 그랬듯이 민간의 능력까지 총동원하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경제계뿐만 아니라 여권에서까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특별사면해서 ‘백신 대사’로 삼아 삼성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서 우리 사회의 백신 확보에 기여토록 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린다면 가능한 일일 것이다.

한때 방역 모범생으로 평가받던 대한민국이 백신접종 후진국으로 뒤처질 위기에 처했다. 백신의 물량과 안전을 동시에 확보해야 하는 정부로서는 애로가 많을 것이다. 안전성 검증을 전제로 러시아 백신의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 아울러 이재용 부회장을 ‘백신 대사’로 임명하는 것도 배제할 이유가 없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