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출·주식투자 증가로 1분기 일평균 외환거래액 ‘2008년 이후 최대치’

수출·주식투자 증가로 1분기 일평균 외환거래액 ‘2008년 이후 최대치’

기사승인 2021. 04. 23. 0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1~3월 수출이 늘고 주식 투자가 호황을 보인 영향으로 일 평균 외환거래액이 2008년 이후 최대 수준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외국환은행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1분기 외국환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현물환·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609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505억달러)보다 20.7%(104억4000만달러) 증가한 것이다. 이는 2008년 통계 개편 이후 최대 기록이라고 한은 측은 설명했다.

한은 관계자는 “1분기 수출입 규모와 거주자·외국인 증권투자 확대 등으로 외환거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245억4000만달러)가 작년 4분기보다 21.8%(44억달러) 증가했고, 외환파생상품 거래(364억달러)가 19.9%(60억4000만달러) 늘었다.

외국환은행 중 국내은행 외환거래액(275억9000만달러)이 14.7%(35억3000만달러) 불었고, 외국은행 지점 외환거래액(333억5000만달러)은 26.1%(69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