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백신 도입 물량 지연 사례 없어…일부 제약사와 협의 진전”

홍남기 “백신 도입 물량 지연 사례 없어…일부 제약사와 협의 진전”

기사승인 2021. 04. 23.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3일 “오늘 현재까지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 대란, 도입 지연, 접종 차질 등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접종 속도를 기하급수적으로 빠르게 할 것”이라며 “11월 집단면역 추진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일부 제약사와는 상당한 물량의 추가 공급에 대한 협의가 매우 진전됐다”며 “정부의 백신 추가 도입 노력은 기존 계약의 차질 때문이 아니라 추가 소요 가능성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부작용 우려에 대해선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가 있는 피해가 발생하면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에 따라 보상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