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행정 연속성 강조한 오세훈의 ‘광화문광장’ 결정

[사설] 행정 연속성 강조한 오세훈의 ‘광화문광장’ 결정

기사승인 2021. 04. 27.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행정의 연속성’을 존중한다면서 광화문 조성 사업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장의 원상복구, 전면 재검토, 보완·발전 등의 대안을 고심한 끝에 기존 사업을 그대로 추진하되 더 완성도를 높이기로 했다는 것이다. 오 시장의 이런 입장은 4·7 재·보궐선거 직후 아시아투데이가 8일자 사설에서 서울·부산시장 당선자에게 당부한 ‘시정의 연속성’ 추구와 정확하게 일치한다.

해당 사설은 이번 선거가 대선 전초전이라는 정치적 성격도 있지만 시장 당선자는 기본적으로 비어 있는 시장의 역할을 충실하게 하고 1년 임기에 맞게 시정의 연속성을 유지해나갈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여당 일색의 시의회도 오 시장에게 절대적 지지를 보낸 시민들을 존중해서 견제 속에서도 협력할 것을 주문했다.

오 시장은 이런 결정의 이유도 설명했다. 광장을 원상 복구할 경우, 400억원의 시민세금이 매몰비용으로 없어진다고 했다. 또 전면 재검토는 장기간 시민들의 광장 사용을 불가능하게 하고 소모적 논쟁을 부를 수 있어서 결국 보완·발전의 대안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광장의 역사성 강화, 발굴 문화재 활용, 분수 설치, 인근 공공·민간부지와의 연결 등이 그런 보완·발전의 방법으로 제시됐다.

오 시장은 자신의 ‘행정의 연속성’을 유지하기로 한 결정을 전임 박원순 시장의 ‘광화문광장’ 정책과 대비해서 설명하기도 했다. 광화문 광장이 2009년 8월 준공됐는데, 박원순 시장이 취임 후 돌연 광장 형태에 대한 재검토가 이뤄짐으로써 행정의 연속성이 훼손되고 시민들 사이에 찬반 갈등이 야기됐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행정의 연속성’을 위해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을 계속하되 보완·발전키로 한 결정을 환영한다. 오 시장이 즉각 이런 결정의 배경을 시민들에게 알린 것도 적절했다. 많은 국가가 굴욕의 역사 현장조차 후세의 교훈으로 삼고자 남겨둔다. 광화문광장이 시민에게 친근하게 잘 활용되게 고치면서도 역사 현장으로서의 의미가 살아있게 ‘연속성’을 유지해주기를 기대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