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소제조사 45.4% “대·중기 양극화 해소 위해 불공정거래 개선 필요”

중소제조사 45.4% “대·중기 양극화 해소 위해 불공정거래 개선 필요”

기사승인 2021. 05. 0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공정거래 개선 위해 원가연동제·납품단가조정협의 활성화 필요
중기중앙회,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해소방안 위한 의견조사' 결과 발표
중소제조사 10곳 중 4곳은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불공정거래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제조업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해소방안을 위한 의견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조사결과 2021년 기준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영상황과 양극화 문제는 코로나 확산 이전 대비 각 53.4%, 43.8%로 증가했다.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주요원인(복수응답)으로 ‘코로나19 등 사회적 재난(60.4%)’에 대한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자금조달 능력차이(54%)’ ‘생산성 차이(45.8%)’ ‘불공정거래(20.7%)’ 순으로 응답했다.

원사업자와의 거래가 ‘공정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53.8%, ‘불공정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7.8%로 조사됐다.

주로 발생하는 불공정거래 유형으로 ‘납품단가 후려치기(44%)’ ‘단가 미 인하 시 거래선 변경 압박(10.8%)’으로 나타났다. 작년 납품대금 관련 불공정거래를 경험해 본 중소기업은 4.4%로 이중 ‘일방적인 단가인하(68.2%)’가 가장 많았고 ‘대금 지급 지연(18.2%)’ ‘계약 후 부당금액(4.5%)’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별다른 대책 없이 수용했다’는 의견이 78.6%로 가장 높았다. 따라서 기업들은 납품단가 제값받기를 위해 ‘원가연동제 도입(37.8%)’ ‘납품단가조정협의 활성화(26.3%)’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방안으로 ‘불공정거래 개선(45.4%)’ ‘이익공유제 등 제도법제화(25.9%)’ ‘자발적 이익 공유 문화 확산(22.7%)’ 순으로 응답했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최근 치솟는 원자재 가격인상에도 불구하고 비용부담은 오로지 중소제조업체에 전가되는 관행으로 중소기업의 성장 역동성이 저해되고 있다”며 “정당한 납품대금 조정만 이뤄져도 이를 통한 이익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근로자 처우개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수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자생력을 가진 중소제조업이 늘어나야 독일의 히든챔피언과 같은 강소기업이 육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문제를 해소를 위한 제도 마련도 중요하지만 납품대금 제값받기 등 불공정거래 근절을 통한 공정한 거래환경 조성이 선제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