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이노베이션, ‘세대갈등 극복’ 협의 기구 해단···“새로운 문화 만들 것”

SK이노베이션, ‘세대갈등 극복’ 협의 기구 해단···“새로운 문화 만들 것”

기사승인 2021. 05. 09.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대공감클랜01
지난 6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에서 개최된 ‘세대공감 클랜’ 해단식에서 (왼쪽부터)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세대공감 클랜 구성원 2명, 유재영 울산CLX총괄이 ‘세대공감 스토리’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울산공장 내 세대 갈등을 극복하기 위해 구성원 대표 27명으로 구성한 ‘세대공감 클랜’이 6일 공식 해단했다고 9일 밝혔다.

세대공감 클랜은 노사 협의기구 ‘행복협의회’가 직장 내 세대 갈등을 해결하고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운영해왔다. 출범 후 격주 워크숍을 통해 세대 갈등의 근본 원인과 해결 방법 등을 논의했고, 약 8개월간의 활동으로 교육체계 개선, 세대 공감 캠페인, 공감 코디네이터 도입 등 7개 개선과제를 도출했다.

이들 과제는 순차적으로 추진되며, SK이노베이션의 고유문화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사가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스스로 행복을 만들어가는 행복협의회라는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며 “‘세대공감 클랜’이 제시한 해결책은 SK이노베이션의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은 “울산공장 행복협의회의 첫 번째 주제인 ‘세대공감’은 어려운 숙제였지만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 냈다”며 “노사 간 상생으로 모두가 행복한 울산공장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