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브 투 헤븐’ 홍승희 “이제훈·탕준상과 함께 한 현장 따뜻했다”

‘무브 투 헤븐’ 홍승희 “이제훈·탕준상과 함께 한 현장 따뜻했다”

기사승인 2021. 05. 12.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oveToHeaven_003
‘무브 투 헤븐’ 홍승희(왼쪽부터)가 탕준상·이제훈과의 호흡을 전했다/제공=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홍승희가 이제훈·탕준상과의 호흡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제훈·탕준상·홍승희, 김성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홍승희는 “이제훈과 탕준상과 호흡을 맞춘다는게 영광이었고, 따뜻하고 감사했던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제훈은 “셋이서 호흡을 맞춰야 하는 이야기와 장면들이 많아 형처럼 편안하게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장난도 많이 쳤는데 동생들이 잘 받아줘 촬영할 때 몰입하고 편하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한편 ‘무브 투 헤븐’은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와 그의 후견인 상구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그린다. 오는 14일 공개.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