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강호, 韓 남자 배우 최초 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전도연 이어 2번째

송강호, 韓 남자 배우 최초 칸영화제 심사위원 위촉…전도연 이어 2번째

기사승인 2021. 06. 10.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송강호, 기분좋은 입국길
송강호가 내달 열리는 제74회 칸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김현우 기자
송강호가 내달 열리는 제74회 칸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는 칸 영화제 측으로부터 경쟁 부문 심사위원 제안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칸 영화제 경쟁 부문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은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다. 영화인으로서는 故신상옥 감독(1994)·이창동 감독(2009)·전도연(2014)·박찬욱 감독(2017)에 이어 다섯 번째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인 ‘브로커’를 국내에서 촬영 중이다. 이달 촬영이 마무리 되면 개막 전 프랑스 현지로 출국할 예정이다. 또한 경쟁 부문 심사위원 외에도 비경재 부문에 초청된 한재림 감독의 영화 ‘비상선언’의 주연 배우로도 영화제를 빛낼 예정이다.

이에 송강호는 2006년 ‘괴물’을 시작으로 ‘밀양’(2007) ‘놈놈놈’(2008) ‘박쥐’(2009) ‘기생충’(2019)에 이어 ‘비상선언’으로 여섯 편의 영화로 칸 영화제의 초청을 받는 기록을 세웠다.

한편 제74회 칸 영화제는 내달 6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열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