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與 의원들 전부 원점 재검토 수사

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與 의원들 전부 원점 재검토 수사

기사승인 2021. 06. 11.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 점 의혹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수사"
clip20210611115714
사진=연합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그 가족 등 12명의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을 시·도경찰청에 배당해 “원점에서 재검토해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11일 밝혔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국민권익위로부터 의원별 심사보고서와 증거자료를 받아 주거지나 토지 소재지 등을 감안해 관할 시·도경찰청에 배당했다”며 “우리가 확인한 사건도 있지만 전부 다 원점에서 재검토해 한 점 의혹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7일 민주당 의원 12명 본인 또는 가족이 부동산 불법 소유·거래 의혹에 연루됐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이 공개한 ‘법 위반 의혹’ 의원 12명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서영석·임종성(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농지법 위반 의혹) 등이다

이첩 받은 12명 중 6명은 특수본이 기존 수사 중이던 투기 의심 국회의원 명단과 중복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는 새로 내·수사 대상에 포함됐다. 이로써 특수본의 수사선상에 오른 전·현직 국회의원은 총 23명으로 늘었다.

특수본은 ‘여당 의원 봐주기 수사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현재까지 성역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동의를 받은 전수조사와 개개인의 거래 내역을 경찰이 임의로 포괄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