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리브영, 여름 올영세일 1072억 매출 기록...“코로나 이전 뛰어넘어”

올리브영, 여름 올영세일 1072억 매출 기록...“코로나 이전 뛰어넘어”

기사승인 2021. 06. 13.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J올리브영] 올리브영 대표 매장 이미지 (1)
올리브영 대표 매장 이미지./제공=올리브영
올리브영은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진행한 여름 맞이 ‘올영세일’에서 7일간 1072억원 매출 기네스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2일에서 8일까지 진행된 봄 세일과 대비해 30% 늘어난 수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여름 세일과 비교해도 15% 증가했다고 올리브영 측은 설명했다. 이어 화장품 소비에 다시 지갑이 열리면서 업계가 활기를 되찾았다는 분석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도 오프라인 매장 매출이 지난봄 세일 대비 30% 가량 신장했으며 온라인몰도 호실적을 올리며 옴니채널 입지를 굳건히 했다고 전했다. 올리브영은 전국 오프라인 매장망의 강점과 온라인몰 즉시 배송 및 픽업 서비스 등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 전략이 주효했다는 해석이다.

올리브영은 “고객 연령대별 매출 비중은 20대와 30대가 압도적이지만 매출 신장률에 있어서 40대(26.1%)와 50대 이상(24.2%)도 2030세대 못지않게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고 부연했다.

또한 상품군 매출도 고르게 증가했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마스크 착용으로 주춤했던 색조화장품이 스킨케어 신장률을 넘어섰다. 색조화장품과 토너·에센스류의 스킨케어 및 건강식품은 각각 25%, 23%, 22% 증가했으며 여름 시즌 제품인 자외선 차단제와 데오도란트·네일케어는 지난봄 세일과 비교해 세 자릿수 신장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소비 심리가 회복되고 여름휴가 기대감도 커지면서 화장품 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며 “특히 이번 세일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을 연계한 옴니채널 전략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결과”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