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말 바꾼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말 바꾼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재개”

기사승인 2021. 06. 14.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51701010010610_p1
테슬라 구입시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해 시장에 혼란을 가중시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채굴자들이 클린에너지를 사용하면 비트코인을 다시 받겠다고 발언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긍정적인 미래 동향과 함께 채굴자들의 합리적인(50%까지의) 클린 에너지 사용이 확인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거래 허용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시장을 움직이지 않으면서 비트코인이 쉽게 매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비트코인 주식 약 10%만 팔았다고도 언급했다.

머스크의 트윗 이후 GMT(그리니치표준시) 기준으로 이날 오후 6시(한국시간 14일 오전 3시)께 비트코인 가격은 5.1% 상승한 3만7360달러까지 올랐다. 비트코인 가격은 GMT 기준으로 오후 10시5분(한국시간 14일 오전 7시5분) 현재 9.83% 오른 3만9천35.4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8시 40분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8.7% 상승한 3만8843.7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월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 발표와 함께 가상화폐 띄우기에 나섰던 테슬라는 비트코인으로 테슬라의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까지 도입했다. 하지만 지난달 12일 비트코인 채굴에 들어가는 전기 때문에 화석 연료 사용이 급격히 증가한다는 점을 들어 돌연 결제 허용 중단을 발표, 비트코인 가격을 급락시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