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리브영 “자체브랜드, 홍콩 H&B 스토어 ‘매닝스’에 수출”

올리브영 “자체브랜드, 홍콩 H&B 스토어 ‘매닝스’에 수출”

기사승인 2021. 06. 14.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리브영
홍콩 매닝스 플래그십 매장에 위치한 올리브영 전용 매대 (왼쪽)/제공=올리브영
올리브영은 자체브랜드(PB)를 홍콩 대표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매닝스(Mannings)’에 수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홍콩 매닝스 진출은 동남아 최대 유통기업 데어리팜 그룹(Dairy Farm Group)과의 파트너십 확대에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리브영은 2019년 말 데어리팜 그룹과 K-뷰티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당시 올리브영은 자체브랜드를 싱가포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가디언(Guardian)’에 선보이며 동남아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올리브영은 “우수한 품질에 합리적인 가격대의 한국 화장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1년 반 만에 홍콩으로 세(勢)를 확장했다”며 “매닝스는 홍콩 내 35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현지 최대 규모의 헬스앤뷰티 스토어”라고 전했다.

매닝스에 입점한 올리브영 자체브랜드는 △웨이크메이크(WAKEMAKE)와 △바이오힐보(Bio Heal Boh), △브링그린(BRING GREEN)이다. 총 3개 브랜드의 대표 상품 100여종을 매닝스 주요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올리브영은 동남아 공략을 위해 데어리팜 그룹과의 파트너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자체브랜드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해 K-뷰티 대표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 확대는 K-뷰티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는 동남아에서 새로운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현지 고객에게 한국 화장품을 만날 수 있는 체험의 기회를 확대해 K- 뷰티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