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뮤지컬 ‘마타하리’, 3년만에 일본 무대 오른다

뮤지컬 ‘마타하리’, 3년만에 일본 무대 오른다

기사승인 2021. 06. 1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여성 이중간첩 마타하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창작 뮤지컬 ‘마타하리’가 일본에서 다시 공연된다.

EMK뮤지컬컴퍼니는 15~27일 일본 도쿄 타테모노 브릴리아홀에서 뮤지컬 ‘마타하리’ 일본판을 공연한다고 14일 밝혔다.

EMK는 오사카 우메다 예술극장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2018년 일본판 ‘마타하리’를 초연한 바 있다.

지난 시즌 공연에 참여한 이시마루 사치코가 연출을 맡았고, 초연에서 마타하리 역을 연기한 배우 유즈키 레온과 마타하리를 사랑하는 아르망과 라두 대령 역을 동시에 맡은 카토 카즈키가 다시 무대에 오른다. 또 마나키 레이카, 타시로 마리오 등 일본 뮤지컬계 톱스타들이 출연한다.

일본판 ‘마타하리’는 다테모노 브릴리아홀 공연 종료 후 7월 10∼11일 아이치 카리야 문화센터 메인홀, 7월 16∼20일 오사카 우메다 예술극장 메인홀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