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 추진”

문재인 대통령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 추진”

기사승인 2021. 06. 14.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동기자회견 참석한 한-오스트리아 정상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 참석,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
콘월 공동취재단·서울 이욱재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스트리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이 글로벌 생산 허브의 역할을 할 경우에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현재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고 있지만, 고소득 국가들이 백신 접종에서 앞서나간다고 해서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없다”며 “개도국과 저소득 국가가 공평하게 백신을 접종해야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믿는다.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벨렌 대통령 역시 “코로나19 팬데믹은 모든 국가들이 함께 노력해야만 극복 가능하다”며 “유럽, 개발도상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가 백신 맞는 것이 중요하고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 어떤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