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별여행주의보 7월 15일까지 재연장… 부분 해제 검토도

특별여행주의보 7월 15일까지 재연장… 부분 해제 검토도

기사승인 2021. 06. 15.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615143406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 사진=외교부
정부는 15일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를 7월 15일까지 재연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치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에 대해 발령하며,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 이상과 3단계(철수권고) 이하에 준한다. 외교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세계적 유행 선언과 코로나19 확산세, 다수 국가의 전 세계 대상 입국금지 또는 제한이 계속되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향후 코로나19 상황과 국내 백신 접종률, 외국의 백신 접종률, 백신접종 증명서 상호인정·여행안전 권역(트래블 버블) 협의 진행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별여행주의보를 재연장할지 검토할 방침이다.

그러나 7월 15일 이전에 국내외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백신접종률 등에 따라 특별여행주의보가 부분 해제될 수도 있다. 정부는 백신접종을 완료한 사람에 한해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안정된 일부 국가로 이르면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으로 이와 맞물려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지역이 조정될 가능성도 열어 놨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금으로선 해외여행을 연기 또는 취소해달라고 권고하는 단계이지만 7월 이후에는 국내외 방역, 백신접종률 등의 상황을 봐 가면서 특별여행주의보의 부분 해제를 검토해 나갈 수도 있다”고 발혔다. 외교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3월 23일 특별여행주의보를 처음 발령한 이후 계속 연장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