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변방연극제 30일 개막 “혐오·코로나 등 무대 위로”

서울변방연극제 30일 개막 “혐오·코로나 등 무대 위로”

기사승인 2021. 06. 17.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제20회 서울변방연극제가 오는 30일부터 7월 10일까지 성동구 뚝섬플레이스, 서대문구 신촌문화발전소, 성북구 여행자극장과 디스이즈낫어처지(구 명성교회) 등에서 열린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르는 작품은 프로젝트 창작집단 원의 안과 밖의 ‘재주는 곰이 부리고’다. 우리나라 서커스를 조사하며 감지한 나약한 것들과 사라질 것들, 폭력으로 희생된 것들에 대한 감각을 다룬다.

이홍도와 병(丙) 소사이어티는 ‘2032 엔젤스 인 아메리카’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무기로 만든 작품과 글쓰기에서 느껴지는 딜레마와 대면한다. 일본 극작가 겸 연출가인 이치하라 사토코와 배우 김보경은 ‘요정의 문제’에서 현대 일본에서 차별과 혐오의 대상에 관해 이야기한다.

극단 성북동비둘기는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거리두기 효과 창출을 위한 연출과 연기술 연구-코로나바이러스를 중심으로’에서 바이러스의 시작과 인간의 무책임함을 돌아보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극으로 표현한다. 극단 수극화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작품 ‘혐오연극’에서 한국사회의 다양한 혐오를 들여다보고, 혐오하는 동시에 혐오를 당하는 모순에 대해 질문한다.

배우 겸 퍼포머 홍사빈은 다큐멘터리 퍼포먼스 ‘재난일기_어느 연극제작자의 죽음’을, 정세영은 ‘아임 더 처치’(I‘m the cuurch)를 선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