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오롱FnC 래코드, 대림미술관과 업사이클링 체험관 ‘통스 아뜰리에’ 오픈

코오롱FnC 래코드, 대림미술관과 업사이클링 체험관 ‘통스 아뜰리에’ 오픈

기사승인 2021. 06. 18.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오롱FnC_래코드_통스아뜰리에_이미지
코오롱FnC 래코드, 통스아뜰리에./제공=코오롱FnC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래코드’는 대림미술관과 함께 관람객 체험 행사를 마련한다고 18일 밝혔다.

대림미술관이 선보이고 있는 TONG’s VINTAGE: 기묘한 통의 만물상 전시와 맞물려 이날부터 다음달 24일까지 대림미술관 옆에 위치한 ‘미술관옆집’에서 ‘통스 아뜰리에(TONG’S ATELIER)’를 운영한다.

‘통스 아뜰리에’는 래코드의 리폼·수선 서비스인 ‘박스 아뜰리에’ 체험과 자동차 카시트 재고 원단으로 직접 나만의 동전 케이스를 만들 수 있는 ‘D.I.Y 워크숍’으로 구성돼 있다.

박스 아뜰리에는 이번 ‘통스 아뜰리에’를 통해 고객이 가지고 온 티셔츠를 세 가지 스타일 중 하나로 변신시켜준다. 첫번째는 ‘하프앤하트’로 티셔츠 두 장을 하나의 티셔츠로 리폼한다. 래코드는 이 상품은 기존 래코드의 리나노(RE;NANO) 컬렉션에서도 선보이던 디자인으로 업사이클링을 쉽게 이해하기 위한 엔트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라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크롭 티셔츠·슬리브리스 티셔츠로 기존 티셔츠를 변형시켜 완성한다.

래코드가 진행하는 D.I.Y 워크숍도 체험해볼 수 있다. 자동차 인테리어 소재인 카시트 원단은 샘플 개발을 위해 다양하게 생산 후 재고로 남게 되는데 래코드는 이런 카시트 원단을 사용해 직접 동전케이스를 만들 수 있는 워크숍을 준비했다.

이번 ‘통스아뜰리에’ 체험은 무료로 진행되며 사전 네이버 예약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시간대를 선택하고 방문하면 참가할 수 있다. 박스 아뜰리에의 경우 상담부터 완성까지 1시간이 소요된다.

하병철 래코드 브랜드 매니저는 “래코드는 패셔너블한 업사이클링 아이템 뿐 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 쉽게 업사이클링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TONG’s VINTAGE: 기묘한 통의 만물상 전시 또한 버려질 위기에 처한 일상의 다양한 소재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전시로 래코드와 결을 함께 하고 있으며 통스 아뜰리에를 통해 일상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업사이클링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