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김부겸 향해 ‘청년 비서관·쿠팡 화재’ 집중 질의

여야, 김부겸 향해 ‘청년 비서관·쿠팡 화재’ 집중 질의

기사승인 2021. 06. 24.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일 국회 마지막 대정부질문
김부겸 "수술실 CCTV 설치, 의사 부담도 생각"
청년 비서관 논란에는 "정치적 훈련된 사람"
부겸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여야는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24일 청와대의 신임 청년비서관 임명 논란과 쿠팡 물류센터 화재 사건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전방위 질문을 쏟아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수술실 CCTV 설치 등 민생 현안 질의에 집중한 반면, 야당은 청와대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불공정 논란을 거론하며 공세에 초점을 맞췄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쿠팡 전 의장이 중대재해 책임 회피를 위해 국내 직책을 사임한 것’이라는 이수진 민주당 의원(비례)의 지적에 “쿠팡물류센터 화재사고와 직접 관계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어 “저도 그런 의혹이 없는지 살펴봤더니 이사회 준비 등으로 볼 때 이번 사고 때문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사퇴를) 준비했다고 한다”며 “이 것이 대기업 대표자가 중대재해처벌법을 피하려는 목적으로 한 행위인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 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 의무화’에 대해 묻는 이 의원을 향해 “정부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환자의 프라이버시와 의료진의 부담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총리는 “다른 나라도 수술실 내부 녹화는 아직 조심스러운 것 같다”며 “(CCTV를 설치하면) 수술이라는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과정 자체에 대해 (의료진) 부담이 없을까 하는 것이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야당은 1급 공무원인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임명된 것을 놓고 ‘공정 논란’을 제기했다.

김 총리는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통령의 인사권에 속하는 문제라 평가하기 그렇지만, 36살짜리 제1야당 대표가 탄생한 마당에”라는 말로 답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박 비서관은) 2018년 여당 대변인을 맡았고, 이후 당 최고위원을 지내며 훈련을 받았다”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탄생으로 발생하는 정치권의 큰 변화의 바람을 읽어내기 위해서는 청년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리는 허 의원이 ‘(청년들은) 부동산 폭등으로 집도 못 구하는 벼락거지가 됐는데 20대 초반에 고위공무원으로 벼락승진 했다’고 재차 지적하자 “그 분이 해야 할 역할 자체가 그 세대의 목소리를 모으는 다양한 역할”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