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응천 “‘75세 고령’ 윤석열 장모 구속 이해 안 돼”

조응천 “‘75세 고령’ 윤석열 장모 구속 이해 안 돼”

기사승인 2021. 07. 06.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법농단 사건 수사로 사법부에 감정 남았나"
2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를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가 지난 2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던 모습. /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를 법정구속한 법원 판결을 두고 “75세의 고령인데,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저로서는 납득이 되지 않는 구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 장모의 법정구속을 고리로 맹폭에 나선 민주당의 전체 기류와는 사뭇 배치되는 발언이다.

조 의원은 “대선 중에 윤석열 장모가 도주했다고 치면, 기자들이 계속 ‘장모님 어디 계십니까’ 물을 것 아닌가. 이게 선거운동이 되겠나”라며 “도망을 가고 싶어도 못 갈 것인데, 도주 우려가 있다고 구속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범죄가 굉장히 중하면, 앞뒤 따질 것 없이 무조건 도주한다고 간주한다”면서도 “(이전 공범들은) 다 집행유예를 받았다”라고 거듭 의문을 표했다.

그러면서 “믿고 싶지는 않지만, (윤 전 총장이) 사법농단 사건을 너무 와일드하게 수사해서, 그 감정이 (사법부에) 좀 남아 있을 수는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초반인 2018년 적폐청산 기조 속에서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윤 전 총장이 검찰 특수부 인력을 대거 투입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일을 가리킨 것이다.

아울러 조 의원은 “법조인 출신 정치인들이 항상 범하는 우가 ‘나는 법적으로 깨끗하다’는 생각인데, 그게 서초동에서는 통하는 얘기이지만 선거에서는 중요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모가 석방되거나 무죄를 받더라도, 마음 한구석에 찜찜함이 있다. 그런 것까지 확실히 사과하고 어떻게 단절할지를 국민에게 납득시키는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