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코로나 4차 대유행 막을 ‘선제 대응’ 나서야

[사설] 코로나 4차 대유행 막을 ‘선제 대응’ 나서야

기사승인 2021. 07. 07.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시작됐다. 그토록 전문가들이 집단면역이 어느 정도 형성되는 9월까지는 방역의 고삐를 늦춰선 안 된다는 수차례 경고를 했음에도 4차 대유행 현실화를 막지 못했다. 코로나19 극복과 종식의 중대 고비에서 정부의 대처가 한 박자씩 늦고 있다.

오히려 성급한 방역완화 조치로 국민의 긴장감이 해이해지고 있다. 4차 대유행으로 인한 고통과 피해는 지난 1년 6개월간 우리가 겪었던 것보다 막대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결코 소홀히 해선 안 된다.

코로나19 새 확진자는 7일 0시 기준 1000명을 훌쩍 넘어 1212명이었다.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지난해 12월 하루 1240명을 기록했던 3차 대유행 정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다. 훨씬 더 많은 확진자가 오는 8월 초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8일째 전체 지역 발생 확진자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27일 백신 접종을 위해 방역 완화 조치를 성급하게 발표한 것이 결과적으로 국민적 방역 이완을 초래해 4차 대유행을 촉발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야외활동이 많은 여름철과 휴가철까지 겹쳐 20∼30대 젊은층 확진자도 급증하고 있다. 감염력이 3배 이상인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도 4차 대유행을 부채질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중대본 회의에서 “2∼3일 더 지켜보다가 이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로운 거리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예고했다. 이런 강력한 조치 예고도 뒷북 대처라는 비판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4차 대유행 확산세를 꺾기 위해 당장 20~30대 백신 우선접종을 서두르는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 이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정부가 지금처럼 임시방편으로 확진자 상황에 따라 너무 잦게 오락가락 방역 수위를 조정하면, 국민의 경각심만 허물어지고 피로감만 보탤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